본문 바로가기
美 백악관 “게리 콘, UN에서 기후문제 논의 예정”
입력 2017-09-13 16:49
트럼프 행정부 내 기후협약 지지파…주요국 장관 초청해 비공개회의

▲게리 콘 미국 백악관 수석경제보좌관. (AP/연합뉴스)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미국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기후변화와 관련해 주요국과 비공개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게리 콘 백악관 수석경제보좌관이 약 12개국 장관에게 초청장을 보내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기후문제를 논의하기로 제안한 사실을 백악관에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콘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표적인 파리기후협약 지지파다.

콘 보좌관이 보낸 초청장은 이번 회의를 “기후 문제에 책임을 가진 장관들이 비공식적인 의견 교환을 하며 가장 생산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방안을 논의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18일 열릴 회의에는 장관급 이상만 참석할 예정이며 소규모로 진행된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미국 경제에 해를 끼치지 않고 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을 지킬 방안을 찾기 위한 비공식 토론”이라고 설명했다.

한 외교관은 “아직 회의에 대해 말하기 이르지만 미국이 주요국과 에너지 문제에 열렬한 관심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만약 미국이 이번 회의에서 기후 변화 문제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다면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기후협약이 국내 경제를 해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지난주 노스다코타 주 비스마르크에서 “미국 산업과 노동자를 지키기 위해 일자리를 없애는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해야 한다”며 “사람들은 그 협약이 얼마나 해로운지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달리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4일 유엔에 제출한 서한에서 기후협약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암시했다. 미 정부는 “미국이 재협상을 위한 적절한 조건을 확인한다면 협약 탈퇴 권리를 행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파리기후협약 규정에 따르면 2020년 11월까지 어느 국가도 탈퇴할 수 없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가 협약을 탈퇴할 수 있는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NYT는 꼬집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