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혁신위 “朴 전 대통령에 ‘자진 탈당’ 권유”… 사실상 ‘출당’ 조치
입력 2017-09-13 11:07
서청원·최경환 등 친박 핵심도 ‘출당’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혁신위원회 제3차 혁신안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2017.9.13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권유하고 사실상 출당 명령을 내렸다. 또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이른바 ‘친박 핵심’ 의원들을 향해서도 출당 조치했다.

혁신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박 전 대통령 출당 등 인적혁신안을 담은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혁신안과 관련해 “인적혁신 대상은 오늘날 보수우파 정치의 실패에 책임이 있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하되, 그 책임의 경중을 가려 적용한다”며 배경을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출당에 대해 류 위원장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 의원 및 최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을 권유해야 하고 (자진 탈당을 거부하면)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류 위원장은 또 나머지 친박계 의원을 향해선 “책임을 통감하고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하고, 만일 그렇지 않을 경우 혁신위는 이들에 대해 책임을 묻는 추가적 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바른정당과 통합에 대비해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책임을 묻지 않고 복당을 승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혁신위가 내놓은 인적혁신안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최종 승인해야 실행된다. 혁신위는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해주길 바란다”며 혁신안 통과를 요청한 상태다.

하지만,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선 홍준표 대표와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이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놓고 언성을 높였다. 이와 관련, 김 최고위원은 “(박 전 대통령과 친박 의원 출당 등) 이런 문제를 일단 중지를 시키고 시기와 절차적인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얘기를 제가 제안했다. 그 와중에 서로 간에 언성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