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생활건강, ‘케미포비아’로 생활용품 부문 부진 우려 - 유진투자증권
입력 2017-09-12 08:57

유진투자증권은 12일 LG생활건강에 대해 “케미포비아(생활화학제품을 꺼리는 현상)로 관련 매출이 감소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유지’에 목표주가 105만 원을 각각 유지했다.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은 매 분기 약 500억 원의 페이퍼 케어 제품(생리대ㆍ기저귀ㆍ물티슈 등)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는 생활용품 부문 매출액의 약 12%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엘지유니참이 제조ㆍ생산한 제품의 국내 유통 및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엘지유니참의 지분 49%를 보유 중이고, 엘지유니참 매출의 97%가 LG생활건강으로부터 발생한다.

그는 “엘지유니참은 식약처의 생리대 유해물질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되는 9월말경까지는 환불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이에 환불 관련 일회성 충당금 이슈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의 올해 3분기 전사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3.9%, 5.6%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사드 보복으로 성장이 둔화된 화장품 부문에 이어 생활용품 부문까지 소비자의 신뢰를 읽었고 음료 부문은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마케팅 비용 증가가 예상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