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김수미 마광수 이파니·'택시' 금나나·신태용 히딩크·'싱글와이프' 황혜영 등
입력 2017-09-07 16:55

(연합뉴스, 뉴시스)

◇ 마광수 별세 '이파니 아닌 김수미 오열한 이유 보니…'

배우 김수미가 故 마광수 전 연세대학교 교수 빈소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연극 '즐거운 사라' 연출가 강철웅 씨의 인터뷰가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한 매체에 따르면 강철웅 씨는 김수미의 자해 소동 소식에 황당해했다. 마광수 전 교수와 20년 지기인 강철웅 씨는 고인의 대표작인 '즐거운 사라'를 연극으로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철웅 씨는 "마광수 전 교수와 김수미는 친분이 없는 사이다. 제가 보장한다"며 "빈소에서 죽겠다고 소동 벌일 정도라면 평소에 연락이라도 하고, 마광수 전 교수가 어려운 상황에 1-~20만 원이라도 용돈 챙겨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강철웅 씨는 "오늘 통곡할 사람은 김수미가 아닌 이파니"라고 개탄했다. 김수미는 전날 마광수 전 교수의 빈소가 차려진 순천향대 장례식장에 술에 취해 찾아와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미는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시켜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 것 아니냐. 나도 죽을 것"이라고 소리쳤다는 것. 김수미 측은 이에 대해 "돌아가신 마 교수와 막역한 사이라 빈소를 찾았다. 자해는 없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마광수 김수미' 전체기사 보기


◇ '비혼 커플' 장신영♥강경준, '동상이몽2' 출연

열애 4년 차 배우 장신영과 강경준이 '동상이몽2' 출연을 확정 지었다. 7일 강경준과 장신영의 소속사 측은 "장신영-강경준이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 출연하는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비혼 커플'인 장신영과 강경준 출연 소식에 두 사람이 동거하는 것 아니냐는 설이 나돌았지만, 두 사람은 동거는 아니라고 못박았다. 장신영과 강경준은 JTBC 드라마 '가시꽃'에서 만나 2013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2014년에는 장신영의 아들을 동반하고 야구장에서 응원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았으며, 2015년에는 리조트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팬들에 의해 포착됐다. 최근에는 가족과 동반해 제주도 여행을 떠난 것으로 전해져, 결혼설이 나돌기도 했다. 2009년 이혼한 장신영은 전 남편과 사이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장신영 강경준' 전체기사 보기


◇ '택시' 금나나, "동국대 전임교수, 영구귀국한 이유는?…"

'택시' 금나나가 동국대 전임교수로 임명돼, 영구 귀국한 이유를 털어놨다. 6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2002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 금나나가 출연했다. 이날 금나나는 "올 9월 가을학기부터 동국대학교 전임교수로 임명돼 영구귀국했다"라며 12년간의 유학생활과 미국에서의 교수 제안도 마다하고 귀국한 이유로 "박사 졸업식 할 때 미국에 온 부모님의 나이 든 모습을 직접 본 후 여러 가지 면으로 봤을 때 내가 한국에 오는 게 더 맞는 거 같아서 결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금나나는 "경북과학고 출신이고 경북대 의대에 입학했다"라며 "19살이 아닌 20살에 미스코리아에 출전해서 당선됐다. 이것은 내 인생 최대 미스터리였다"라고 털털한 면모를 뽐냈다. 금나나는 미코 진에게 쥐어지는 미스 유니버스 출전권을 갖고 미국으로 떠나게 됐다. 그곳에서 금나나는 유학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미국의 하버드와 MIT 공대에 동시 입학한 금나나는 컬럼비아대 영양학과 석사, 하버드대 대학원 영양학, 질병 역학 박사를 수료했다. 한편 금나나는 이상형으로 배우 지창욱을 꼽았다. 그는 "드라마 '힐러'를 보며 매력을 느꼈다. 그래서 50부작이 넘는 '기황후'를 모두 돌려봤다"라며 "도저히 출구가 없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금나나는 지창욱 외에도 만나보고 싶은 사람으로 혜민스님을 꼽았고, 이에 혜민스님이 '택시'에 동승하기도 했다.

'택시 금나나' 전체기사 보기


◇ 신정환, 지난달 30일 '득남' 아빠됐다

방송인 신정환이 지난달 30일 득남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정환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정환의 아내가 지난달 30일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득남했다"라며 "3.03kg에 남자아이로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라고 밝혔다. 신정환의 측근은 "아이의 이름은 신승"이라며 "신정환 부부가 자녀를 얻어 굉장히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정환은 지난 4월 초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코엔스타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방송 복귀 의지를 보였다. 당시 신정환은 복귀 결심 이유로 '아내의 임신'을 들며 "곧 태어날 내 아이는 나를 넘어져서 못 일어나버린 아빠가 아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신정환은 오는 14일 첫 방송되는 Mnet의 '프로젝트S-악마의 재능기부'로 방송에 복귀할 예정이다.

'신정환 득남' 전체기사 보기


◇ 신태용 '공격 축구' 예고…'히딩크 부임설'에 "안타깝다"

신태용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공격 축구'를 예고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의 원정 경기를 마치고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입국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만큼 이제는 경쟁력 있는 축구를 해야 한다"며 "앞으로 내가 좋아하는 공격 축구를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신태용 감독은 이어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실점하지 않기 위해 수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다 보니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월드컵 본선 진출이 목표였고, 이제는 세계 강호들을 상대로 맞붙어 이길 수 있는 방안이 뭔지 고민해 보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한 매체 보도로 히딩크 전 감독의 부임설이 제기됐다. 히딩크 전 감독이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해임 시 "한국이 원한다면 대표팀 감독직을 맡겠다"고 한 발언이 뒤늦게 알려진 것. 하지만 대한축구협회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히딩크 감독의 부임설을 일축했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히딩크 전 감독을 모셔와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신태용 히딩크' 전체기사 보기


◇ ‘싱글와이프’ 황혜영, 남편 김경록의 편지에 눈물

투투 출신 황혜영이 남편 김경록의 편지에 눈물을 보였다. 6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쌍둥이 육아에서 벗어나 친구들과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난 황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항에 도착한 황혜영은 남편이 넣어둔 편지를 발견하자마자 눈물을 글썽였다. 김경록은 편지를 통해 “이번 2박 3일간의 여행은 김경록의 아내가 아닌 두 아이의 엄마도 아닌 자연인 황혜영을 위해 온전히 쓰길 바란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김경록은 “회사로 집으로 출근하면서 당신을 보며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서 미안했다”라며 “맨날 화장품 샘플만 쓰고 회사 샘플 옷만 입는 당신한테 미안해서 좀 넣었어. 정말 조금이니까 이해해줘”라고 뜻밖의 선물을 안겼다. 이에 황혜영은 “프러포즈나 하지”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친구들은 “프러포즈 안 중요하다. 살면서 잘 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싱글와이프 황혜영' 전체기사 보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