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안 사실상 통과…'최고 50층' 6400가구 대단지로
입력 2017-09-07 10:49

▲최고 50층 높이 재건축을 추진하는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계획이 사실상 통과됐다. 높이와 공공기여, 광역중심 기능 등 굵직한 사안 대부분이 도시계획위원회로부터 상당부분이 인정을 받았다. 앞으로 수권소위원회를 통해 세부적인 사안이 논의되면 최고50층, 6400가구 대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최고 50층 높이 재건축을 추진하는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계획이 사실상 통과됐다.

서울시는 전날 오후 열린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 위원회에서 '잠실아파트지구 1주구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 정비계획 변경 및 경관계획안'이 상정돼 보류됐다고 7일 밝혔다. '보류' 결정이지만 국제현상공모의 대상과 범위, 공공기여시설 세부사항 등의 논의만 남은 만큼 굵직한 요건 상당부분이 인정돼 사실상 통과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잠실주공5단지는 광역중심 기능 도입을 전제로 한 일부 용도지역 변경의 필요성과 기반시설설치 및 교통처리계획 등에 대해 약 7개월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며 "이번 안건은 지난 2월 도계위 최초 상정 이후 3번의 소위원회와 별도의 분야별 자문 등을 거치면서 조정된 안건이어서 향후 재건축사업의 가시성이 제고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잠실주공5단지 정비계획안은 잠실역 인근 지역을 일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되, 준주거지역 건축 연면적의 약 35%를 호텔, 컨벤션, 업무 등 비주거용도로 해 광역중심 기능을 적극 수용했다.

또 공공기여와 관련, 일반적인 한강변 재건축단지를 상회하는 16.5%를 공원, 학교, 한강명소화를 위한 문화시설, 단지내부 도시계획도로 등으로 차별성 있게 계획했다. 높이계획과 관련해선 제3종일반주거지역 35층 이하, 준주거지역 50층 이하로 결정해 '2030서울플랜'의 높이기준도 준수했다.

소형임대주택 역시 공급계획을 제시하지 않았던 당초보다 크게 개선해 다른 한강변 재건축 단지보다 많은 602가구를 계획했다.

시 관계자는 "다만 공공시설은 규모 등에 대해서만 합의됐고, 세부적인 용도, 디자인, 배치, 등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해야 한다"며 "건축계획, 공공시설 등 세부 내용 등을 수권소위원회를 통해 검토·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다수의 의견이 모아져 보류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앞으로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는 국제현상공모의 대상·범위 등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문화시설·공공청사 등 기반시설 위치·기능, 송파대로·올림픽대로·잠실역사거리 공개공지 등 공공영역 지침 등을 논의하게 된다.

잠실주공5단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역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로 한강변 35만8000여㎡에 이르는 대단지다. 현재 3930가구가 재건축되면 최고 50층, 6401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