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스엠, 아이리버 2대 주주 등극…SKT 협력 계획 '착착'
입력 2017-09-06 09:40   수정 2017-09-06 10:11

▲(사진=아이리버, SM엔터테엔먼트)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이 SK텔레콤에 이어 아이리버의 2대 주주로 등극했다.

아이리버는 5일 에스엠이 3자배정 유상증자 참여 방식으로 지분 808만7263주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보유 지분율의 18.40%다. SK텔레콤은 지분 비율이 3.5% 감소했지만 여전히 45.29%로 최대 주주로서 지위를 유지했다.

에스엠의 아이리버 지분 참여는 7월 17일 에스엠과 SK텔레콤이 체결한 상호 협력을 위한 자회사 교차 투자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당시 SK텔레콤은 SM C&C를 대상으로 650억원의 증자를 통해 2대 주주가 되고, SM C&C는 SK플래닛 광고사업부문을 인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에스엠은 SK텔레콤의 자회사인 아이리버에 400억원을 출자해 2대 주주가 되기로 했다.

당시 에스엠 측은 아이리버의 2대 주주 등극 후 아이리버와 에스엠의 계열사인 SM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를 합병해 통합 아이리버 법인이 출범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또 SM 일본 콘텐츠 유통, 굿즈 제작을 전문으로 한 SM라이프디자인재팬을 100% 인수해 자회사로 두게 됐다. 에스엠 관계자는 "당시 발표했던 내용들을 차근차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아이리버와 에스엠의 만남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7월 18일 아이리버의 주가는 가격제한폭(29.89%)까지 치솟았다. 아이리버와 에스엠의 시너지는 사업 확장 뿐 아니라 마케팅 등 전방위로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