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깨끗한나라 “왜 우리만”…유해 생리대 논란 2라운드
입력 2017-08-29 10:17
유한킴벌리와 갈등 비화 조짐

최근 유해물질 검출로 일회용 생리대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깨끗한나라와 시민단체인 여성환경연대가 검사 결과를 두고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다. 검사 결과로 공개된 브랜드가 유일하게 ’릴리안’ 하나인데다 시민단체에는 유한킴벌리 임원이 활동하고 있어 여러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같은 공방은 유한킴벌리와 깨끗한 나라간의 갈등으로 비화될 조짐이다.

깨끗한나라는 지난 28일 입장 자료를 통해 여성환경연대가 마치 릴리안 생리대만 특별한 문제가 있는 것처럼 검사 결과를 발표한 데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단체와 대학 연구팀에 상세한 연구 내용을 밝히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깨끗한나라는 “여성환경연대와 강원대 연구팀이 발표한 생리대 유해성 연구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된 릴리안 외 9개 제품도 상세 내용을 공개해 달라”며 “(여성환경연대가) 공개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당사로서는 법적 대응 수단을 강구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릴리안 생리대 위해성 논란은 3월 여성환경연대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 연구팀과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시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불거졌다. 11개 제품에서 200여 종의 휘발성유기화학물이 나왔고 10여 종에서는 독성 화학물질이 포함됐다. 시험 대상 제품은 당시에도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근 강원대 연구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릴리안만 알려지게 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여성환경연대 측은 “전수 조사가 아니며 시험 목적이 생리대 전반에 대한 문제 제기여서 업체명과 브랜드명을 공개할 수 없다”며 “애당초 비공개를 전제로 한 조사였고, 이미 자료를 넘겨받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하는 것이 맞다”며 정부에 책임을 넘겼다.

하지만 식약처는 “시민단체의 조사 결과를 정부가 대리 발표할 수는 없다”며 거부했다. 정부가 조사하지 않은 내용을 발표하면 관련 내용을 정부가 인정한다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896종의 생리대에 대해 10종의 휘발성유기화합물 전수 조사에 나선 만큼 그 결과가 나오는 9월말에야 브랜드명과 검출 결과를 공개할 수 있다는 것. 이에 소비자들은 어떤 생리대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것인지 현재로서는 더이상 알 길이 없다.

더욱이 여성환경연대에 위생용품 업계 1위인 유한킴벌리 임원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어 생리대 유해물질 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여성환경연대는 입장문을 통해 “여성환경연대는 유한킴벌리를 포함한 어떠한 민간기업의 후원이나 금전적 지원을 받지 않았다”며 “유한킴벌리 임원 중 1명이 지난해부터 운영위원으로 활동해온 것은 사실이나 이 사실이 생리대 검출실험 공개 여부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여성 건강과 생활 속 화학물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무분별한 공포로 케미포비아 현상이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업계가 힘을 합쳐 제대로된 품질검사와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도 불구 업체간의 ‘밥그릇 싸움’으로 번지는 데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또 이번 생리대 사태가 엄중한 상황에서 깨끗한 나라가 의혹 제기를 통해 본질이 덮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어 생활용품업계로서는 이래저래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