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로! 아세안] 기로에 선 동남아…최임금 매력 ‘뚝’
입력 2017-08-24 11:00
말레이시아 유력 노조, 내년 최저임금 50% 인상 요구…각국 선거 앞두고 임금이 주요 이슈로 부상

값싼 노동력을 활용해 글로벌 제조업 생산기지로의 도약을 꿈꿔온 동남아시아가 기로에 놓였다.

말레이시아와 미얀마 등지에서 최저임금을 50% 이상 인상하라는 요구가 나오는 등 동남아 각국이 임금인상 압박을 강하게 받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최근 보도했다.

급격한 경제 성장을 배경으로 노동자의 권리의식이 높아지면서 대규모 선거 등을 앞두고 있는 정부를 압박하는 구도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대폭적인 임금인상은 소비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지만 인건비 증가를 싫어하는 외국 기업의 이탈로 이어질 위험도 무시할 수 없다.

신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유력 노조인 ‘말레이시아노동조합회의’는 월 1000링깃(약 26만6000원)인 최저임금을 내년에 50% 인상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2013년 최저임금제도를 도입한 이후 거의 매년 임금이 올랐다. 말레이시아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만 달러 수준에 도달했지만 팜유 농장과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 임금은 상대적으로 낮다. 정부가 노조 요구를 받아들일지 아직 불확실하다. 그러나 총선을 앞두고 나집 라작 정부가 근로자들의 환심을 사려 할 가능성은 있다.

미얀마에서도 일부 노조가 최저임금 56% 인상안을 들고 나왔다. 미국의 경제 제재 해제를 계기로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랐지만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에 이르는 등 인플레이션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임금인상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사실상 지도자인 미얀마 정권은 국내 안정을 중시하기 때문에 근로자들의 요구를 무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캄보디아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임금인상이 가장 큰 이슈로 부각하고 있다. 총선 전초전인 6월 지방선거에서 야당이 대폭적인 임금인상을 내걸면서 크게 약진했다. 이에 훈센 총리가 현재 153달러 수준인 월 최저임금을 2018년에는 160달러로 인상하겠다고 밝히는 등 여야가 임금인상 공약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 조사에 따르면 동남아 각국 수도의 공장에서 일하는 미숙련 근로자 임금은 최근 4년간 11~91% 상승했다. 국가가 정하는 최저임금이 오르면 실질임금 상승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된다.

임금인상은 동남아가 노동집약형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좀 더 소비 위주로 경제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그러나 불안정한 정치를 배경으로 현 상황과 맞지 않는 대규모 임금인상이 이뤄진다면 외국 기업이 빠져나갈 위험이 커진다. 인도네시아는 2013년 최저임금을 44% 올렸다가 역풍을 맞자 2016년부터는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률을 고려해 최저임금을 산출하는 방식으로 개정했다. 베트남도 적당히 임금을 억제하려 하고 있다. 올해 최저임금 상승률은 7.3%로 사상 최저 수준이었다. 노동자단체는 내년 13% 증가를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6%대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