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적 안정 찾은 권희백號…ELS 악몽 벗고 잇단 ‘흑자전환’
입력 2017-08-11 10:31   수정 2017-08-11 11:21

▲권희백 한화투자 대표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냈던 한화투자증권이 올 들어 2분기 연속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실적 상승 궤도에 진입했다. 특히 작년 손실폭이 컸던 ELS(주가연계증권)가 2년 만에 손익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기업금융(IB) 부문을 비롯한 전 사업부문 실적도 골고루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화투자증권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2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도 183억 원으로 흑자로 전환했으며, 매출액은 2658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76.2% 급증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1분기 영업이익 225억 원, 당기순이익 175억 원을 각각 기록하며 15개월에 이어왔던 적자 터널에서 빠져나온 바 있다.

분기 연속 흑자는 증권시장 호황을 기반으로 △ELS 손익 안정화 △IB부문 이익 개선 △자산관리(WM) 부문 실적 강화 등이 뒷받침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적자의 주 원인이 됐던 ELS 손실폭을 줄이기 위해 운용 전문인력을 늘리는 등 리스크 관리 강화에 집중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ELS 헤지 운용손실 여파에 따른 당기순손실은 1607억 원에 달했다.

한화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큰 폭의 손실을 기록했던 ELS 손익이 안정화되고 작년 하반기 자본 확충을 토대로 한 대체투자 등 IB부문 영업력이 제고된 점이 한 몫을 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올 들어 브로커리지(위탁매매), WM분야 실적이 전반적으로 좋아진 것도 큰 도움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증권가에서는 한화투자증권의 흑자가 3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3분기는 지난달 1월 취임한 권희백 신임 대표의 경영성과가 첫 반영되는 기간이기도 하다. 권 대표는 1988년 한화증권에 입사해 약 30년 간 △증권회사 영업 △기획 △자산운용 △리스크관리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한 정통 증권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