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소영 아나운서, 결국 MBC 퇴사…"그간 선배들은 왜 밤에 짐을 뺐는지 마음을 알겠더라"
입력 2017-08-10 07:00

(출처=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소영 MBC 아나운서가 결국 퇴사하며 심경을 밝혔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트북 반납, 휴대폰 명의 변경, 회사 도서관에 책 반납, 사원증도 반납. 막방도 하고, 돌아다니며 인사도 드리고. 은행도 다녀오고, 퇴직금도 확인. 생각했던 것보다 할 일이 많았다. 감정을 추스릴 겨를없이 발령이 나기까지 정신이 없었다. 그새 여름 감기에 걸려 훌쩍이느라 사람들이 보기엔 종종 우는 것 처럼 보였다"라며 MBC 퇴사를 결심한 사실을 털어놨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이어 "책상에 쌓인 짐도 너무 많았다. 결심하고 며칠, 그동안 다 들고갈 수 없을 양이었다. 결국 낑낑대며 다 실어 날랐다. 그간 선배들은 왜 밤에 짐을 빼셨던 건지, 이제 나도 그 마음을 알게 됐다"라며 "나가는 길에 보니 회사가 새삼스레 참 컸다. 미우나 고우나 매일같이 이 커다란 건물에서 울고 웃었던 시간이 끝났다. 이제는 기억하기 싫은 일들 보다는 이곳에 있는 좋은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해야지.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 내일부터의 삶이 아직은 도저히 실감이 안 가지만, 인생이 어떻게 풀려가든 행복을 찾아내겠다는 약속을 한다"라고 MBC 퇴사 심경을 전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느 날 나는 왜 이렇게 힘들까, 이런 생각이 들었다. 출근했을 때는 늘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며 "벽을 계속 보고 있었으니까. 그래도 감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최근와서는 생각이 굳어졌다"며 퇴사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동안 '뉴스데스크'를 비롯해 다양한 시사교양프로그램과 라디오 등에서 활약한 김소영 아나운서는 지난해 10월 '뉴스투데이' 하차 이후 방송에서 제외됐다.

알 수 없는 이유로 계속 방송활동을 이어가지 못하자 결국 퇴사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파업으로 MBC를 떠난 오상진 아나운서와 올해 4월 결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