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SM 교차거래, 순투자금액 대비 SM이 효과적-이베스트투자증권
입력 2017-07-18 08:25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8일 SK텔레콤과 에스엠(이하 SM엔터)의 콘텐츠사업간 교차거래 결정에 대해 SK텔레콤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중립적이라고 판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0만 원을 유지했다.

전일 아이리버의 650억 원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에 SK텔레콤이 250억 원, SM엔터가 400억 원을 출자키로 결정했다. 같은 날 SM C&C의 723억 원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에는 SK텔레콤이 650억 원, SM엔터 등이 73억 원을 출자키로 결정했다.

아이리버는 에스엠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와 합병하고, 유증대금 중 300억 원으로 SM재팬 자회사인 SM life Design Company Japan(이하 SM LDC)의 지분 100%를 취득할 예정이다. 즉, SK텔레콤은 이번 거래를 통해 약 250억 원을 순투자해 자회사 아이리버를 통한 한류콘텐츠 굿즈 유통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SM C&C는 SK플래닛의 광고대행업을 물적분할해 신설되는 엠앤씨 지분 100%를 660억 원에 취득할 예정이다. 엠앤씨의 전신은 SK마케팅앤컴퍼니로, SK그룹 광고전반을 대행하던 기업이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양 거래 당사자의 순투자금액 대비 거래 후 효과를 감안할 때 SK텔레콤보다는 거래 상대방이 상대적으로 효과적인 거래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SK텔레콤 입장에서는 순투자금액이 미미한 수준이고, SK플래닛 내에서도 비주력 사업에 대한 직접지배에서 간접지배로의 변화이기 때문에 주가 영향은 중립적”이라고 판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