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동고속道 여주~신갈구간 버스전용차로 시범 운영
입력 2017-07-17 12:42
10월부터 정식 운영 계획

영동고속도로 여주~신갈 41.4km 구간에 버스전용차로제가 이달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주말·공휴일에 시범 운영된다. 정부는 시범 운영 결과를 놓고 정식 운영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고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경찰청과 협의해 영동고속도로 여주분기점~신갈분기점 구간(41.4km)에 버스전용차로제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달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범 운영한 후 10월부터 본격 운영 여부에 대해 결정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범운영을 위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고시 개정(안)’을 지난달 26일부터 행정예고(20일간) 중이다.

운영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의 경우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명절 연휴기간의 경우 연휴 전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다.

시범 운영기간 지정은 고속도로 이용자의 적응과 시행상의 미비점 보완을 위한 것으로 이 기간 동안은 위반자에 대한 단속보다는 계도와 안내위주로 운영된다.

현재 버스전용차로제가 시행되는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가 유일하다. 도로공사 측은 시행 후 대중교통 이용이 늘어나 교통소통이 원활해지고 대기오염이 감소되는 등 긍정적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이번 버스전용차로제 시범 운영 구간은 8~10차로일 뿐만 아니라 제2영동고속도로, 서울-양양고속도로 등의 대체도로들이 개통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행여건이 조성됐다는 판단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일부구간 교통정체로 인한 일반차량 운전자 불편이 예상돼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우회도로를 안내해 교통량을 분산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다”며, ”고속도로 이용 시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