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백 여가부 장관, "'여성혐오' 문제 TF 꾸려 적극 대응…성평등 담론 만들겠다"
입력 2017-07-11 18:42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사회문제로 꼽히는 안티페미니즘과 여성혐오 문제에 대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11일 오전 서울정부청사 여가부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성혐오 문제가 사회적으로 심한 상황이다. 여가부가 여성혐오에 대해서 소극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여가부가 이런 문제에 대해 국민 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담론을 만들고 확산하는 역할을 해야한다”며 “가능하면 TF를 구성해 국민들이 대체로 납득할수 있는 여가부의 역할과 성평등 관념을 만들고 인식을 확산하는 작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 혐오에는 일자리문제, 주택 문제 등 사회경제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며 “여성혐오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있다. 쉽지는 않겠지만 함께 풀어가야 할 문제라는 걸 여가부가 담론을 통해서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최근 왜곡된 성인식과 여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탁현민 사무관의 거취와 관련해 인사청문회에서 밝힌바와 같이 청와대에 전달했냐는 질문에 “했다”고 짧게 답했다.

정 장관은 취임 후 첫 행보로 지난 10일 위안부 거주시설인 ‘나눔의 집’을 찾아 12·28 합의 재검토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국민이 납득하지 못한다는 건 분명하다. 다시 협상을 제안하는 부분까지는 이야기할 수 있지만 단정적으로 말하긴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위안부 관련 박물관과 유네스코 등재부분에 대해선 “다음 단계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한 것인데, 7122억원의 여가부 예산으로는 쉽지 않다. 유네스코 등재는 국제화된 이슈인만큼 국제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시적으로 여가부가 할 수 있는 진전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이날 정 장관은 여가부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할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정 장관은 취임 후 가장 시급한 과제로 여가부의 역할강화와 예산확보, 여성 비정규직 일자리 문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세 가지를 꼽으며 대통령직속 성평등 위원회가 출범하면 여가부의 역할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