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 유럽연합의회 “범죄자들 비트코인 몰라서 못 쓴다”
입력 2017-07-11 15:20

범죄자들이 가상화폐를 범죄에 이용한 경우가 적은 까닭이 사용법을 몰라서라는 분석이 나왔다.

유럽연합 의회가 지난달 27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경제전문매체 이코노타임즈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연합 의회는 이 보고서에서 “범죄 조직이 가상화폐를 범죄에 이용하는 경우는 아직 매우 드물다”며 “가상화폐의 익명성은 범죄의 강한 유인이지만, 범죄조직의 첨단 기술 이해 수준은 그만큼 낮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가상화폐가 테러 자금으로 조달되거나 돈세탁에 이용될 위협은 보통 수준으로 간주했다. 보고서에는 가상화폐를 사용하는 대부분 범죄가 해커와 테러리스트 조직이 저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연합 의회는 가상화폐가 범죄에 이용될 수 있는 취약점으로 유럽연합 내 관련 규제의 부재를 꼽았다. 가상화폐는 인터넷, 국경 초월, 익명성 등 범죄에 이용되기 좋은 특성을 가졌지만 적절히 흐름을 감시하고 조사기관에 보고할 제도가 없다는 것이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이에 대응이 필요한 경우 가상화폐 이용자의 신원과 계좌 주소를 등록하고 관리하면서 조사당국과 연결할 수 있는 중앙 데이터베이스 구축 제안을 보고서에 새로 담겠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