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출신 슈퍼모델 미란다 커,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 스냅 CEO와 결혼

입력 2017-05-29 08:40

제보하기

▲에반 스피겔(왼쪽) 스냅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5월 13일(현지시간) 모델인 미란다 커와 팔짱을 끼고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장에 들어서고 있다. 두 사람은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워싱턴/AP뉴시스

호주 출신의 슈퍼모델 미란다 커(34)가 억만장자인 에반 스피겔(26) 스냅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은 27일(현지시간) 스피겔의 로스앤젤레스(LA) 브렌트우드 자택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미국 연예전문매체 피플이 보도했다. 참석자는 신랑, 신부의 가족과 절친한 지인 등 약 40명에 불과한 작은 결혼식이었지만 매우 호화로웠다고 피플은 전했다.

커의 가족들은 결혼식 참식을 위해 호주에서 LA로 날아왔으며 스피겔은 운전사를 대동한 자동차를 하객들에게 보내 식장으로 안내했다. 한 소식통은 “결혼식과 피로연이 매우 친숙한 분위기 속에서도 호화롭고 고급스럽게 치러졌다”며 “미란다 커가 직접 결혼식을 준비했다. 그는 스피겔과 매우 결혼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미란다 커와 스피겔은 지난 2014년 루이비통이 주최한 한 만찬 행사에서 처음 만났으며 지난 2015년 교제 사실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말 스피겔의 스냅챗 계정을 통해 약혼 사실을 밝혔다. 커는 당시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를 낀 사진과 스냅의 이모티콘 ‘비트모지’로 장식된 게시물을 올려 스피겔이 청혼했으며 자신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