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일라이, 장인ㆍ장모님 急 방문에 잠옷 인사… 지연수에 “택시타고 와, 벌써 땀 나”

입력 2017-05-24 23:17

제보하기

(출처= KBS)

'살림남2' 일라이가 장인어른과 장모님과 관계를 돈독히하기 위해 직접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일라이가 장인어른과 장모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일라이는 아침부터 대청소가 시작됐다. 이후 아들 민수의 걸음마와 하이파이브 등 개인기를 점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일라이는 장인, 장모가 갑자기 오는 바람에 잠옷으로 맞이했다. 그는 "갑자기 오셔서 옷을 갈아입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민망했다"고 말했고, 마트에 간 아내에게 연락해 다급한 목소리로 "택시타고 와, 벌써 땀 나"라며 조용히 속삭였다.

이후 일라이는 장인 장모 앞에서 어색해 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동물 모양으로 정성스럽게 과일을 깎았다.

이어 몰래 준비해둔 장미꽃다발과 밤새도록 직접 담근 매생이 효소를 선물해 지연수의 부모님들께 감동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항상 죄송한 마음이 남아있다"며 "늦었지만 결혼 3년 만에 청첩장을 드린다"며 결혼식 청첩장을 전해 눈길을 집중시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유재석 혼성그룹, 이효리X비 외에 추가멤버 영입?…"'효리네 민박' 윤아, 아이유 등 거론"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더 넌'…컨저링서 만났던 충격적인 수녀 악마 '발락'의 이야기 - 5월 30일
  • 2
    부천서 쿠팡 물류센터 관련 50대 여성 추가 확진…"역학조사 중"
  • 3
    서울 여의도 학원강사,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 추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