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인생다큐 마이웨이’ 원조 국민MC 허참 “치매 걸린 어머니만 생각하면 늘 눈물…”
입력 2017-05-18 20:24

(출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데뷔 45주년을 맞은 '국민 MC' 허참이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예고자료에 따르면 허참은 1984년부터 2009년까지 25년간 KBS '가족오락관'을 진행하며 '국민 MC'로 등극했다.

허참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 방송인으로 거듭났지만 "일이 바빠 가장 불효를 저지르기도 했던 시기"라고 전했다.

그는 "치매 걸린 어머니만 생각하면 늘 눈물이 먼저 흐른다"면서 "거동이 불편해진 어머니가 휠체어를 타야 할 정도로 몸이 나빠졌지만 방송 일이 바빠 곁에서 제대로 돌봐 드리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허참은 '가족오락관' 종영 후 귀농 생활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허참은 '가족오락관' 진행을 맡았던 방송인 오유경, 위일청 등 그의 '45년 지기'를 시골집에 초대했다는 후문이다.

이들은 "허참은 인간적인 매력이 빼어난 사람"이라고 입 모아 칭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수 삼겹살을 굽던 허참은 집게를 들고 즉석에서 '농촌오락관'을 선보이며 녹슬지 않은 진행 솜씨를 뽐낸다.

한편 TV조선은 18일 밤 9시 50분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방송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