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식당’ 윤여정 “어제 장사 안 돼서 준비 조금 했더니…” 재료 부족 사태에 정유미 완벽 백업
입력 2017-04-21 21:57

(출처= tvN)

‘윤식당’ 정유미가 보조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 윤여정과 정유미는 첫 단체손님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가운 손님들이었지만 곧 현실적인 문제가 다가왔다. 재료부족 사태가 발생한 셈이다. 이에 윤여정은 “어제는 장사가 안 돼서 준비를 조금 했더니”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와중에 남은 재료를 체크하던 정유미가 2인분의 당면이 남았다고 설명하면서 윤여정은 현재 자신이 2인분의 불고기를 볶고 있다고 착각하고 말았다.

다행히 정유미가 이를 알아차렸다. 만점보조의 역할을 해낸 것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날 갑작스러운 비에 중국인 단체 손님이 '윤식당'을 찾았다. 중국인 단체 손님들은 만두 12개, 불고기 누들 1개, 불고기 라이스 2개, 에그 만두 라면 1개 등 대량으로 주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