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측 “대통령 결정 이후 北에 통보… 송민순, 홀로 찬성”
입력 2017-04-21 15:5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에서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노무현 대통령이 결정한 이후 북에게 우리의 결정을 통보했다”고 일축했다.

문 후보 선대위의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송민순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쟁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 결정을 2007년 11월 16일에 했는지, 아니면 북한에 물어보고 난 이후 결정했는지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대북인권 결의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여기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장관 대부분이 기권으로 가자 했지만, 송 전 장관만 찬성하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후에도 송 전 장관은 그 결정을 뒤집기 위해 청와대에 서신도 보내는 등 노력을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8일 관계 장관 회의가 한번 더 열렸을 때 다른 장관들이 ‘이미 결정된 사항인데 왜 또 모이냐’며 불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홍 수석대변인은 “기권 결정은 우리 정부의 공식입장이었다”고 못을 박으면서 “이번 보도와 관련한 내용은 대선에 임박한 시기라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주장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 "지난 대선 때에도 NLL 대화록이 문제가 됐지만 (구 여권 주장이) 다 허위로 밝혀졌다”며 “안보장사와 색깔론으로 국민의 공정한 선택을 가로막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자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문제에 대해 비서실장이었던 문 후보가 북한에 물어보자 말자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