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조선은 살리는데..더 커진 새정부 변수
입력 2017-04-17 09:27   수정 2017-04-17 10:13
조선 빅2 체제 가능할지 의문

대우조선해양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신규 자금 집행이 예정되면서 대우조선의 독자 생존 여부는 물론, 전체 조선과 해운 산업에는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정부의 대우조선 지원이 대규모 중공업 부실 사태를 다시 일으킬지, 아니면 전체 산업 경쟁력이 강화될지 갈림길에 선 것이다.

현 시점 기준으로 대우조선을 인수할 기업은 국내에 없는 상황이다. 금융위원회는 대우조선 매각을 위해 2015년 9~10월부터 비공식적으로 국내 대부분 기업들과 접촉했다. 당시 국내 대기업 그룹 중 중공업 사업부문이 없는 한 곳이 대우조선 인수를 가장 근접하게 검토했다.

하지만 조선업 전망이 밝지 않은 데다 ‘정부가 억지로 떠넘긴 것을 받았다’는 해석이 나올 것을 우려해 인수를 포기했다.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밝힌 2018년 이후 대우조선 매각 방침이 낙관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인수ㆍ합병(M&A)업계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규모가 경쟁력 있는 사업 중심으로 크게 줄지 않는 이상 국내 매각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중공업은 규모를 작게 가져가는 것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대우조선의 2017년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로 평가되고 있다. 대우조선이 올해 부진한 수주를 기록하면서 자체 현금흐름으로 부실을 감내하지 못하면 2018년 매각 방침은 사실상 물거품이 된다. 조선업 빅3 체제를 중장기적으로 빅2 체제로 가져가겠다는 정책이 회생이 아닌 청산을 통해 이뤄질 수도 있는 셈이다.

이 경우 정부의 대우조선 추가 대규모 신규자금 지원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한 달 짜리 벼락치기 구조조정을 통해 대우조선에 추가 자금을 투입한다. 이러한 의사 결정이 산업 경쟁력보다는 기관 생존을 우선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

물론 모든 전망이 비관적인 것은 아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올해 1분기 회사가 흑자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 회사는 최근 기준 수주 15억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연간 목표치인 20억 달러에 근접한 수치다. 회사가 연 매출 5조~7조 원 정도로 줄어들면 연간 적자가 날 가능성도 없다는 것이 정 사장의 주장이다. 이 같은 시나리오 데로 체질이 개선되면 조선업 빅2와 같은 정책이 다음 정부에서 실현될 가능성은 높아진다.

대우조선의 대규모 신규자금이 새 정부 이전에 결정되면서 차기 정권에서도 정책 일관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차기 정부에서 이 같은 방향에 뒤집힐 경우 혼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하루에도 상황에 따라 수차례 바뀌는 것이 기업 구조조정”이라며 “여러 이해 관계자의 상황을 모두 봐야 하는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자금 지원 유무만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