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춘동 8세 초등생 살해 사건, 시신 유기 도운 공범 있었다…경찰, 긴급체포해 조사중
입력 2017-04-11 14:29

(출처=KBS 뉴스 화면 캡처)

인천 연수구 동춘동에서 8세 초등학생 살해 사건에 시신 유기를 도운 10대 공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5시44분께 서울 한 지하철역에서 고교자퇴생 B(17)양으로부터 숨진 초등학생 C양의 훼손된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로 A(19)양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앞서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미성년자 약취·유인 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구속한 B양의 범행 후 행적을 추가로 수사하는 과정에서 A양의 혐의를 확인했다.

B양은 지난주 검찰에 송치되기 직전 경찰 조사에서 "평소 알고 지낸 언니에게 시신 일부를 담은 종이봉투를 줬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A양은 경찰에서 "B양으로부터 종이봉투를 건네받은 것은 맞지만 내용물이 시신인지는 전혀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A양은 "집 근처 쓰레기통에 종이봉투를 버렸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이 같은 진술이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A양과 B양은 올해 2월 중순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사이로 드러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