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측 “안철수 후보 축하, 정책과 비전 경쟁 기대”
입력 2017-04-04 21:19   수정 2017-04-12 13:57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선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축하의 뜻과 함께 “정책과 비전으로 국민의 평가를 받는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앞으로 35일이면 준비기간 없이 바로 대한민국을 이끌어야 한다”며 “정쟁과 네거티브에 소모할 시간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안 후보가 수락 연설에서 ‘탄핵 반대 세력에게 면죄부를 주는 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주목한다”며 “국정농단에 대한 반성도 없이 문 후보 흠집내기에 몰두하며 정권연장을 도모하는 적폐세력과의 단절을 단호하게 천명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문 후보와의 본선 대결과 관련해 “시대정신과 역사의 흐름을 믿는다. 정권교체는 이미 확정됐다”며 “그래서 결국은 저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씀드렸다. 두 사람의 인물과 정책으로 대결이 될 것이고 저는 자신 있다”고 역설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