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안철수와 양자구도? 있음직한 일 아냐”
입력 2017-04-03 20:53   수정 2017-04-12 15:14
반문연대 안철수 단일후보설에 “구여권 정당과 함께하는 후보는 적폐세력”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일대일 대결구도가 구축될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민주당 수도권·강원·제주 순회투표를 끝으로 마무리된 대선 경선에서 후보로 선출된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안 후보와의 양자대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저와 안철수 전 대표의 양자구도라면 안 전 대표가 국민의당뿐 아니라 범여권 정당과 함께 연대하는 단일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며 “저는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만약 그렇게 된다면 구여권 정당들과 함께하는 후보라면, 그것은 바로 (안철수 전 대표가) 적폐세력과의 정권연장을 꾀하는 그런 후보가 된다는 뜻”이라며 “지금 많은 국민이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다. 적폐세력과 함께한다면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최성 고양시장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는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와는 이미 하나가 됐다”면서 “이들의 가치는 이제 저의 가치가 됐고, 민주당의 기치가 됐다. 그 분들의 정책 가운데 제가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캠프에 함께했던 사람들도 함께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기 정부 각료 인선과 관련해서는 “‘섀도 캐비닛’을 지금 말하는 건 이르다”며 “지금 우리는 (외연이) 넓어지고 있는 중이고, 앞으로 사람의 폭이 훨씬 더 넓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와 함께하지 않았던 사람 가운데서도 훌륭한 분들이 발탁될 것”이라며 “섀도 캐비닛은 마지막 단계까지 사람을 충분히 넓히고 인재풀을 충분히 확보한 후에, 그 때 우리 당과 협의하고 후보자와 협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