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홍준표 당선, 축하 못해…‘양아치 친박’부터 청산해야”
입력 2017-03-31 17:01   수정 2017-04-12 17:01
“洪 선출은 피고인을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촌극”

바른정당은 31일 자유한국당이 대선후보로 홍준표 경남지사를 선출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준표 후보의 당선을 기쁜 마음으로 축하하지는 못하겠다”며 “자유한국당은 하필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날에 대법원 판결이 끝나지 않은 피고인을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촌극을 벌였다”고 혹평했다.

홍 지사가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돼 1심에서 유죄를, 2심에서 무죄를 받은 데 이어 상고심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직접 겨냥해 비판한 것이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책임을 지고 이번 대선에 대통령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나마 홍 후보가 대통령 후보 자격으로 국민 앞에 서려면 한국당내 '최순실 국정농단'에 책임져야 할 ‘양박(양아치 친박)’을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 캠프 측은 이날 홍 지사의 후보 선출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