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좌측 선미 램프 잠금잠치 파손 확인…낼 오전까지 인양 중지
입력 2017-03-23 22:18
해수부 세월호 인양추진단 긴급 브리핑

세월호 인양이 내일 오전까지 중단된다.

해양수산부는 23일 현재 수면 위 10m까지 들어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세월호 좌현 선미의 램프(화물차용 출입문)를 제거하기로 했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날 세월호 선미 부에 잠수사를 투입해 수중에 있는 지장물을 추가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현의 선미 램프(D데크)의 잠금장치가 파손돼 개방돼 있음을 확인했다.

인양된 세월호는 반잠수선에 거치해 목포신항으로 이동하는데 10m 이상 높이의 선미 램프가 열려있는 상태로는 반잠수선에 거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램프 제거작업이 내일 아침까지 이뤄지고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내일 자정 전까지 거치된다면 이번 소조기에도 인양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현재 제거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수부는 잠금장치의 파손된 원인은 세월호가 선미 좌현으로 침몰하면서 받은 충격 때문인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열려져 있는 좌현 선미 램프를 통한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인양 전에 유실방지망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