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의 트럼프노믹스] 설상가상 재부상하는 ‘트럼프 탄핵론’
입력 2017-03-22 14:38

▲미국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트위터. 사진=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여러 정책이 숱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야당인 민주당 일각에서 ‘탄핵’ 기류가 또다시 흐르고 있다.

지난 1월 말 발표된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반발로 지난달 잠깐 제기됐다가 가라앉은 듯 했던 탄핵론이 ‘오바마 도청’ 허위 주장 논란과 미 연방수사국(FBI)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계기로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된 것이다.

미국 의회 전문매체 더힐(The Hill)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이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탄핵을 준비하자”는 글을 올렸다. 워터스 의원은 해당 트윗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것인지, 탄핵을 주장하는 근거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워터스 의원의 트윗이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지난해 대선 기간 동안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인사가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접촉했을 가능성을 FBI가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로 다음날 게재된데다 그가 그간 수차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트윗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워터스 의원은 지난해 대선 기간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정부와 공모했다는 증거가 나오면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을 신속하게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이달 초에도 “내가 초점을 두는 것은 수사가 믿을만하게 이뤄져 팩트가 밝혀지는지 여부”라면서 “만약 사실이 밝혀진다면 우리는 매우 빠르게 움직여 그에 대해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와 러시아 간) 공모나 우리의 민주주의를 약화시키려는 시도가 실제로 존재했다면 나는 대통령이 탄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의 히스패닉계인 상원의원인 호아킨 카스트로(텍사스)도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을 문제 삼아 불신임과 탄핵 절차를 밟을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척 슈머(뉴욕),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민주당 상·하원 원내대표는 역풍을 우려해 탄핵과는 거리를 둔 채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사과만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전날 청문회 직후 성명을 내고 “코미 국장의 하원 정보위 청문회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허위 주장들에 쐐기를 박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국인에게 그의 수치스럽고 선동적 날조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