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양정원 언니 양한나와 소개팅…부끄러움에 붉어진 얼굴
입력 2016-07-21 00:32

(사진=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김건모가 양정원의 언니 양한나 아나운서와 소개팅을 했다.

20일 밤 방송한 SBS 새 파일럿 예능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에서는 김건모, 김제동, 허지웅의 일상 생활을 그들의 어머니가 들여다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건모가 절친인 코미디언 정재윤의 소개로 양한나와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재윤은 소개팅을 하기 전 김건모에게 “처음 만나면 장난 치지 말고, 진지해져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건모는 못마땅하게 여겼다.

김건모와 소개팅을 하는 여성은 필라테스 강사이자 방송인 양정원의 언니 양한나 아나운서였다. 분홍색 원피스로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한 양한나가 등장하자 김건모는 얼굴을 붉히며 부끄러워했다.

이날 소개팅에서 김건모는 정재윤의 조언에 시종일관 진지함으로 일관하다가, 양한나가 “말이 없는 사람보다 말이 많은 남자가 좋다”고 하자 화색이 돌며 특유의 장난끼를 선보이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