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예림, 노출 사진에 "3분의 1도 안 벗었다"…이경규 "정신 나간 애 아냐"
입력 2015-10-12 09:07   수정 2015-10-12 13:34

(출처=이예림 인스타그램)

'아빠를 부탁해' 이예림이 과감한 셀카로 아빠 이경규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에서 이경규는 이예림에게 "너 얼마 전에 인스타그램(SNS)에 섹시한 사진 올렸더라. 그 사진 보고 깜짝 놀랐다. 정신 나간 애 아닌가 싶었다. 진짜 놀랐다. 훌떡 벗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예림은 "몸의 1/3도 안 보여 준 건데 뭐"라고 투덜거려 이경규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 "불과 어제 찍은 사진인데 지금은 소똥을 치우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예림은 가슴라인이 살짝 드러나는 민소매 탑을 입은 채, 뽀얀 속살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풀메이크업으로 미모를 한껏 뽐냈다.

한편 '아빠를 부탁해'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예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