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oney10 서비스를 신청하시면
    오전 10시, 가장 먼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테마분석] 남북철도, 대북 제재 면제…수혜주 기대감 고조
2018-11-26 08:11

남북철도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 철도 현대화를 위한 현지 남북공동조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예외(23일 현시시각) 대상으로 결정됐고, 미국 독자 제재도 예외인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는 이르면 주중 북한 내 철도 공동조사를 위한 실무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한다.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사업이며, 계획에서 구체적인 실행 단계에 직면한 것이다.

◇제한적 남북 경제 협상 재개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평양공동선언문에서 제시한 남북 경협 사업은 △철도·도로 연결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서해경제공동특구 △동해관광관광특구다.

제재 완화 분위기상 현실적인 2019년 경협 사업은 상반기 철도·도로 연결 착수를 하고 하반기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가능성 정도를 점칠 수 있다. 한미 간 워킹 그룹이 경제 협상 허용 범위를 어느 정도 넓히는지에 달린 가운데, 철도·도로 연결 협상의 문이 열리고 있다.

그동안 남북 정상은 철도연결 사업을 경협 최우선 사업으로 협의했다. 공동조사는 경의선과 동해선부터 시작한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철로 상태, 신호 체계, 전력 공급, 터널 개보수 등 현황을 진단한 후 남북 철도 연결 작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는 계획”이라며 “경의선은 이미 2003년 연결한 경험이 있어 상대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연결 작업이 진행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동해선은 북측보다 남측 구간 연결이 선제적으로 착수될 것”이라며 “동해선 남측 최북단인 제진에서 북측 ‘원산-금강산-나진’까지 철로가 연결됐지만 남측 ‘제진-강릉’ 구간은 미연결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실제 경제 효과를 낼 공사는 북측 경의선, 동해선 구간 현대화 작업이다. 사업 위험성이 완화되면 관련 민간 기업들의 참여가 잇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원은 “공동조사 전까지 구체적 비용 추산이 어렵지만 철도 노후화 고려 시 20조~30조 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작업”이라며 “(정부의 재정 투자와 사업 중단 리스크 완화에 관한 법적 체계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민간 기업들이 섣불리 투자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철도·도로 연결 사업 참여 예상 기업은?

철도·도로 연결 사업은 건설사의 실적 및 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대우건설 등 인프라 건설을 수행하고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는 곳이 대표적이다.

건설 기계 업체도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가 대표 기업이다. 두산중공업, 현대중공업 등 전기 인프라 기업도 꼽히고 있으며, 철도차량 업체 현대로템도 북한을 대상으로 한 수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아울러 기존 북한 철도의 현대화 작업이 우선순위로 거론되는 가운데, 관련 중소기업들의 수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신호체계 등 개선되는 비용이 철도 신설 구축 비용의 약 10~20% 수준으로 가능하기 때문이다. 관련 수혜주는 열차 신호관제시스템 전문기업 ‘대아티아이’, 전자연동장치 등 열차설비기업 ‘에스트래픽’, 열차 전력관제 전문기업 ‘비츠로시스’ 등이다.

※ 본 기사는 투자 참고용이므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이투데이 (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