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한파 필수품’ 올해 제일 잘나가는 브랜드별 롱패딩은?
입력 2018-10-30 17:09   수정 2018-10-30 17:22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김다애]

올해도 '롱패딩 전쟁'이 시작됐다.

체감온도가 영하로 내려가는 본격적인 겨울에 들어서자 포털사이트에는 각 브랜드별 롱패딩이 검색어에 오르는 등 한파에 대비하려는 이들이 늘어났다. 지난해 '롱패딩 열풍' 속 패션업계는 저마다의 기능을 내세운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중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롱패딩 제품들은 올해 6월 이미 선판매를 시작, 초도물량이 완판되는 등 여전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별 롱패딩은 무엇일까? 선판매를 통해 알아본 인기 롱패딩을 브랜드별로 정리했다.

[인포그래픽] ‘한파 필수품’ 올해 제일 잘나가는 브랜드별 롱패딩은?

◇노스페이스

△스노우다운패딩

9월 선 판매 첫 주에만 1100장 판매

◇뉴발란스

△챌린지롱다운(포함 롱패딩 상품)

전년 동기 30% 이상 판매량 증가(출처=현대백화점)

◇내셔널지오그래픽

△카이만X

재고 소진으로 1만 건 이상 예약 대기

◇디스커버리

△레스터

-지난해 단일모델 판매량 1위

-(디스커버리 패딩 전품목 기준) 선판매 출고량 전년 대비 2배 증가

◇밀레

△베릴 벤치파카

8월 선 판매량 6000장 이상(입고 대비 소진율 40%)

◇아이더

△나르시스, 스테롤

전년 동기 20% 판매량 증가

◇코오롱스포츠

△안타티카

올해 생산량 63% 판매

◇K2

△△아그네스(수지패딩)

8월 선 판매 초도물량 완판

◇휠라

△에이스

올해 생산량 50% 이상 판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