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톡내톡] 박창진 투병 근황... “드라마는 권선징악이던데 현실은 우울”, “박창진 사무장님,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입력 2018-03-29 08:38
[김다애]

2014년 ‘땅콩회항’ 사건 피해자였던 박창진 사무장이 투병중인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박창진 사무장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뒷통수에 큰 혹이 생긴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는 스트레스로 지난 3년간 생긴 머리 종양이라고 밝힌 뒤 올해 들어 너무 켜져서 수술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덧붙여 박창진 사무장은 땅콩회항 사건 이후 동료들로부터도 외면당했던 스트레스를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앞서 26일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은 경영 일선 복귀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음달 그룹 계열 칼호텔 네트워크 이사회에서 등기이사로 복귀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땅콩회항’ 사건의 당사자들에 대한 근황이 알려지며 네티즌의 반응도 뜨겁습니다. 특히 박창진 사무장의 투병에 대해 안타까운 시선들이 많습니다. “박창진 사무장님 응원합니다”, “내부고발자가 피해보는 사회는 발전이 없다” 등의 반응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