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annel FIVE 서비스 신청 문의 : 02)799-2619
[뉴욕인사이트] 트럼프 탄핵 정국·미중 무역협상 '주목'
2019-09-30 08:10

이번 주(9월 30일~10월 4일)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정국과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시작됐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권력남용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 관련 조사를 개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반발한 트럼프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요청했다. 또 트럼프는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과 협력할 것을 수 차례 종용했다.

법무부 당국자는 문제의 전화통화가 선거자금법 위반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CNN은 미국·우크라이나 정상 간 전화 통화 녹취록은 트럼프의 수사 외압 의혹을 입증할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를 빌미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를 조사할 것을 직접적으로 요구했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갈수록 궁지로 몰리고 있다. 공화당 소속의 마크 애머데이 하원의원은 28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식적인 탄핵 조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집권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으로는 처음으로 탄핵 조사 지지 선언인 셈이다.

내부고발자의 고발장도 27일 공개됐다. 고발장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내년 11월 미 대선에 우크라이나의 개입을 요청,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험을 초래했으며, 이후 문제가 불거지자 백악관이 조직적으로 이를 은폐하려 했다고 적시돼 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탄핵당할 위험은 거의 없다고 본다. 하지만 정국의 극한 대치가 이어지면 예산안이나 무역협상 등 경제 정책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다.

탄핵 정국이 미중 무역 협상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를 서두를 것이란 진단과 중국이 시간 끌기에 돌입할 것이란 분석이 팽팽히 맞선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양국이 워싱턴DC에서 10월 10일부터 이틀간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지난주 보도했다. 회담 일자를 합의한 만큼 협상에서 성과가 나올 것이란 기대가 있다.

하지만 양국 갈등이 지속할 것이란 우려도 팽팽하다. 특히 미 당국이 중국 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을 폐지하거나 자국 공적 펀드의 중국 포트폴리오 투자를 차단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란 보도가 나왔다. 중국에 대한 금융 투자를 전면 차단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예상 외 악재가 언제든 불거질 수 있는 만큼 시장 참가자들이 적극적으로 위험투자에 나서기는 어려워 보인다.

10월 1일에는 9월 ISM 제조업지수 및 IHS마르키트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발표된다. 2일에는 9월 ADP 고용보고서와 뉴욕 비즈니스 여건 지수가 발표된다. 3일에는 9월 챌린저 감원보고서와 ISM 및 마킷의 9월 서비스업 PMI가 나온다. 4일에는 9월 비농업 신규고용지표가 발표된다. 8월 무역수지도 나온다.